인천시 계양구, 유흥주점 등 15일간 운영중단 권고

유영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4:15: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인천시 계양구에서는 유흥주점 15일간 운영중단 권고조치를 안내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계양구)

 

[아시아타임즈=유영재 기자] 인천 계양구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유흥업소에 대해 지난 22일부터 4월5일까지 15일간 운영중단을 권고했다고 25일 밝혔다.

군은 지난 22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담화문 발표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심각성이 증대됨에 따라 전체 유흥주점 103개소를 일제점검하고 운영중단 및 행정지도를 하고 있다.

일차적으로 계양구 공무원이 유흥업소 운영중단 권고문을 직접 전달했고, 4월 5일까지 영업 현장 확인, 휴업 여부를 모니터링한다.

운영중단 권고를 불이행하거나 예방수칙을 준수하지 않고 계속하여 영업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벌금 부과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구민 안전을 위한 정부방역조치에 동참 자발적으로 운영을 중단한 업소가 있는 반면, 생계 등의 이유로 영업을 하겠다는 업소가 있어 관리의 어려움이 있다"며 "유흥업소가 국가 위기상황에 적극 협조해 운영을 중단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