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해양치유산업 기반 구축 '본격화'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1:14: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해양치유자원 임상실험 해변 노르딕워킹모습 (사진제공=태안군)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태안군이 갯벌과 염지하수, 해양생물 등을 이용해 신체적·정신적인 건강을 유지하는 '해양치유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본격적인 발걸음에 나섰다.

해양치유산업은 독일과 프랑스, 일본 등 국가에서 이미 활성화됐으며, 특히 독일의 경우 해양치유를 포함한 치유산업 시장규모가 약 45조 원에 이르며 약 45만 개의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군은 해양치유산업의 성공적 기반 구축을 위한 특화프로그램 및 중장기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용역을 맡은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내년 3월까지 △태안군만의 특화된 해양치유 프로그램 개발 △해양치유 프로그램 시범운영 및 효과검증 △해양치유센터 운영방안 및 중장기 발전전략 수립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군은 지역을 대표하는 해양치유자원인 △피트·갯벌 △해염(염전) △해사 △산림 △해양기후 △해수(염지하수) △해양생물 △해양경관 등을 조사해, 이를 관광·레저·문화자원 및 의료를 연계하는 특화 프로그램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건강인(직무스트레스 해소 등)·만성환자(스포츠 재활 해양치유, 피부미용 건강 해양치유)·외국인(헬스·의료관광)등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특화 프로그램, 체류기간별 건강증진 프로그램(1주형 피부건강증진 프로그램) 등 다양한 해양 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할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 2회에 걸쳐 ‘해양치유 프로그램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해양치유 프로그램(해염-목어깨통증, 갯벌-보행 및 균형훈련, 머드·피트-어깨만성통증)의 건강증진 효과를 검증해 문제점 및 개선방안 등을 도출해 추후 해양치유센터에 적용할 프로그램을 제시할 예정이다.

해양치유센터(2023년 조성예정)의 운영방안 및 중장기 발전전략으로 △해양치유센터 운영조직 및 치유인력 확보·육성 계획 수립 △대표 브랜드 확립 방안 및 마케팅 전략 수립 △재활 전문병원 및 체류형 호텔(리조트 등) 유치 방안 마련 △국가 해양치유 연구개발(R&D)센터 태안 유치 전략 수립 등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