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원도심기록보관소 단체관광객 인센티브 코스에 '남양여관' 추가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4 11:08: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남양여관의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는 주요관광지 위주 관광객 쏠림 방지와 지역 상권 상생을 위해 단체관광객 유치 여행사 인센티브제 관광코스에 동문동 번화로에 위치한 원도심 기록보관소 남양여관을 추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원도심 기록보관소 구,남양여관(서산시 번화3길 8-1)은 1970년대 초반 건립되어 2000년대 초반까지 여관으로 운영되어 오다가 10여 년 넘게 방치된 폐여관을 서산시문화도시사업단에서 서산 원도심의 역사를 보여주는 지역 역사·문화공간으로 조성했다.

타 지역 관광객을 유치해 해당 코스를 방문하는 여행사에 기본 인센티브 외 1인당 2천원의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하며 지급신청서와 방문을 확인할 수 있는 단체사진 등 증빙서류를 시 관광과에 제출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6월 오픈한 남양여관은 각종 이벤트와 체험행사를 운영해 시민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으며 인근에 위치한 문화잇슈와 더불어 원도심을 대표하는 역사·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다양한 관광사업 추진과 민관 협업을 통해 경제활성화의 선순환이 이뤄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