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해미천 둑방길 이용 통제… 해미 벚꽃 축제 취소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0:5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해미천에 걸린 통제 안내 현수막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해미 벚꽃 축제를 취소하고 2일부터 해미천 둑방 도로 및 보행로에 대한 도보 이용을 통제한다.


시는 벚꽃 축제 취소에도 불구하고 꽃놀이를 즐기러 오는 방문객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일부터 해미천 진입로 및 계단이 폐쇄되며 4일부터 12일까지는 천변 제방길 보행로 이용이 금지된다.

방문객 및 지역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차량을 이용한 둑방 도로 통행은 가능하도록 했다.

이 기간 동안 해미면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해미면 7개 기관·단체로 구성된‘해미천 코로나19 감염병 방역 및 예방추진단’회원들이 주요 진출입로에서 이용을 통제하는 것은 물론 둑방 도로 갓길에 차를 정차하고 벚꽃을 구경하는 일이 없도록 수시 점검할 예정이다.

특히 관광객과 시민들이 통제 사실을 모르고 헛걸음 하는 일이 없도록 해미천 이용 통제 안내 현수막을 주요 진입로에 게시하고 시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서산시 해미천은 지난해 개화기간 동안 20만명이 찾는 등 서산시를 대표하는 벚꽃 명소이지만,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한시적으로 폐쇄하게 됐다”며 “답답하고 힘들겠지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운동에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