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조국 수사' 검찰 차장검사급 전원 물갈이

박고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3 10:3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검찰 (사진=연합뉴스0

[아시아타임즈=박고은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수사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했던 검찰 차장검사들이 전원 교체됐다.

법무부는 23일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간부에 해당하는 고검검사급 257명과 일반검사 502명 등 검사 759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발령은 오는 2월3일자다.

먼저 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수사를 이끌어 온 송경호 3차장 여주지청장은 여주지청장으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맡은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를 평택지청장으로 각각 발령했다.

우리들병원 대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신자용 1차장도 부산동부지청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한석리 4차장은 대구서부지청장으로 전보됐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했던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발령 났다.

일명 '상갓집 항명 사건' 당사자인 양석조 대검찰청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보임됐다.

신임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에는 이정현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가, 3차장 검사에는 신성식 부산지검 1차장검사가, 4차장에는 김욱준 순천지청장이 발탁됐다.

청와대 관련 의혹 사건을 지휘하게 될 2차장검사에는 이근수 부장검사가 기용됐다. 이 부장검사는 방위사업감독관으로 파견이 됐다가 이번에 검찰에 다시 복귀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고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