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발 고부가 ‘쇄빙LNG선 잭팟’ 또 터진다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1:00: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척당 3억달러 상회, 20척 발주…삼성重·대우조선 등 ‘추가 수주’ 기대
▲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처음으로 건조한 쇄빙 LNG선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러시아에서 대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개발 사업 ‘아틱(ARCTIC·북극) LNG-2 프로젝트’ 수주에 나섰다.


국내 조선 대형 3사가 1일 카타르에서 23조원이 넘는 초대형 LNG선 프로젝트를 따낸 데 이어 또 한 번의 대형 수주 ‘잭팟’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국내 조선업체들이 최고 기술력을 입증한 만큼 중국 조선업체의 저가 수주 공세를 충분히 따돌릴 것이란게 업계 중론이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시베리아 최북단에서 진행됐던 제1차 야말 프로젝트의 후속으로 이어지고 있는 ‘2차 야말 프로젝트(북극 LNG2)’가 곧 재개될 전망이다. 사업을 추진 중인 러시아 가스업체 노바텍은 앞서 한국에 해당 프로젝트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프로젝트 관련 노바텍은 당초 발주 계획이던 15척의 쇄빙LNG선 외 10척을 추가 발주할 계획이다. 쇄빙LNG선은 얼음을 깨며 운항하는 선박으로 선가가 고부가 LNG선 중에서도 높은 만큼 실적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 일반 LNG선 대비 1.5배 비싼 척당 3억달러를 상회한다.

아울러 높은 건조기술력을 요한다는 점에서 이번 수주전은 국내 조선업체가 따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우선 삼성중공업은 1차 발주 물량 15척 중 5척을 이미 지난해 따냈다. LNG를 주원료로 영하 52도 극한에서도 최대 2.1미터두께의 얼음을 깨도록 건조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월 현지 조선소인 즈베즈다와 쇄빙LNG선에 대한 설계 계약을 맺는 등 쇄빙LNG선의 기술파트너로 선정된 만큼 1차 잔여물량 10척도 수주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또한 물밑작업에 착수했다. 즈베즈다와의 공동제작을 통해 수주를 노리는 식이다.

대우조선해양 역시 2차 물량 수주전에서 강력한 후보로 꼽히며 중국 후동중화조선과 경합 중이다. 앞서 2014년 러시아 야말 LNG프로젝트 당시 척당 3억2000만달러에 이르는 쇄빙LNG선 15척의 싹쓸이 수주 경험을 바탕으로 북극 LNG2에서도 추가 수주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쇄빙LNG선이 북극해 얼음을 직접 깨고 나갈 수 있도록 선수·선미에 일반 선박 강판보다 3배 두꺼운 70mm 두께의 초고강도 특수강판을 사용한다. 전후 양방향 쇄빙 운항이 가능하도록 360도 회전하는 프로펠러도 달린다.

남은 물량을 두고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중국 후동중화조선 등이 치열한 경합을 벌이는 가운데 일각에선 중국의 거센 도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최근 후동중화조선소는 최대 120척으로 예정된 카타르 발주시장에서 16척을 먼저 따내 수주 첫 테이프를 끊기도 했다.

다만 중국 LNG선 건조 경쟁력은 아직 한국보다 한수 아래로 평가된다. 후동중화의 LNG선이 건조 2년만인 2018년 해상고장으로 폐선된 전례가 있을 만큼 세계에서 신뢰성이 낮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언제든 중국에 추격당할 수 있단 점에서 원천기술 자립의 시급성도 지적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카타르발 100척 이상 발주가 도화선이 되면서 올 3분기 내에 러시아발 추가 발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외 선주사들도 한국과 중국 조선소간 기술 격차를 알고 있기 때문에 향후 LNG관련 선박 발주 수요는 한국에 몰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 뛰겠다”…조선 3사 ‘글로벌 해양플랜트’ 수주전 올인 선언2019.02.28
현대重, 차세대 LNG선 인도…업계 첫 스마트십 솔루션 적용2019.05.11
[뒤끝 토크] LNG선 ‘순풍’ 탔는데…부활 기지개는 ‘언제쯤’2019.05.21
“유가 뛴다”…해양플랜트 수주 기대감 ‘꿈틀’2019.05.23
조선 빅3, 카타르發 LNG선 수주서 또 ‘잭팟’ 터트리나2019.06.21
韓 조선, LNG선 호황에도 ‘봄날은 아직’2019.06.21
대규모 LNG선 발주 ‘러시’…조선 빅3 수주 ‘싹쓸이’ 기대2019.06.27
하반기 조선업계 생존 전략…“믿을 건 LNG선”2019.07.25
LNG선·해양플랜트 잇단 발주 연기…목 타는 조선업계2019.09.02
“너만 믿는다”…조선 빅3, 든든한 버팀목은 ‘LNG선’2019.09.09
현대重·대우조선, 세계최강 ‘LNG선 기술력’ 과시2019.09.23
삼성重, 말레이시아 선사서 4853억 규모 LNG선 2척 수주2019.10.11
대우조선해양, 1조5600억 규모 잠수함·LNG선 수주 쾌거2019.10.12
‘조선 빅3’ 수주목표 달성, ‘LNG선’이 마지막 ‘희망’2019.11.29
해양플랜트 수주 ‘뚝’…조선 3사, 유휴인력 “어찌하오리까”2019.12.03
‘韓’ 조선 버팀목 ‘LNG선’…“내년에 80척 쏟아진다”2019.12.06
카타르·사우디 ‘親LNG’…조선 빅3, 싹쓸이 수주 ‘기대감 고조’2019.12.11
수주가뭄 조선 빅3, 생존 키워드는 ‘친환경·스마트 탈바꿈’2019.12.13
대우조선해양, 해양플랜트 가뭄 끝…‘원유생산설비 선체’ 수주2019.12.13
[2019 결산] 조선업계 “힘든 한해였다”…‘수주절벽·합병’ 빅 이슈2019.12.19
현대重그룹 ‘뒷심 발휘’…1.3조 규모 LNG선 6척 수주2019.12.19
대한해운, 셸과 대형 LNG선 4척 장기대선계약2019.12.20
[2020 庚子年] 조선, 고부가 LNG선 수주로 ‘조선강국’ 지위 사수2020.01.02
현대重그룹, 4370억 LNG선 2척 수주…한주 새 2조5000억 계약2019.12.23
“수주 목표달성 아쉽다”…새해 도약 꿈꾸는 조선 빅32020.01.02
‘불황 탈출 원년’, 기대감 키워가는 ‘조선업계’2020.01.07
새해 경영 화두로 ‘변화·혁신’ 꼽은 조선업계…“대명제는 생존”2020.01.07
연초부터 악재 ‘중동發 리스크’…해운·조선업계 바짝 긴장2020.01.09
신바람 ‘LNG선’…조선 빅3 “실적회복 돛 올렸다”2020.01.14
삼성重, 세계 첫 LNG 이중연료 셔틀탱커 인도2020.01.21
한국조선해양 “카타르·모잠비크 LNG 프로젝트 ‘이상무’”2020.02.06
업황·수주 "쌍포 떴다"…조선업계, 목표달성 ‘뱃고동’2020.02.11
하팍로이드 LNG추진선 발주 ‘꿈틀’…한국조선해양 ‘반색’2020.02.12
‘딴지 속내’…韓에 밀려 위기 맞은 ‘日 조선업’, 사업포기 속출2020.02.13
현대중공업 ‘조선업 빅딜’…“진짜 문제는 이거야!”2020.02.14
한국선급, 현대미포조선과 ‘새 화물탱크 적용 LNG선’ 공동개발2020.02.17
불황에 투자 나선 조선업계…“왜?”2020.02.19
조선 빅3 ‘수주 가뭄 속 단비’…LNG선에 ‘올인’2020.02.21
“신조선 봄 오나”…‘구원투수’ LPG선에 조선업계 ‘반색’2020.02.25
LNG추진선 최강자 韓조선 3사, 스크러버 금지 확산에 ‘꽃망울’2020.03.03
“카타르 LNG선 80척을 잡아라”…조선 빅3 ‘수주전 불꽃’2020.03.10
韓 조선업계, 발주 가뭄 속 2월 ‘세계 수주 1위’2020.03.10
‘아! 코로나19’…韓조선, LNG 선박 발주 끊겨 ‘발 동동’2020.03.13
'국제유가 폭락'...정유·조선업 직격탄, 실적악화 어디까지2020.03.20
‘침몰’ 조선업 대형발주…‘장밋빛 전망’ 어디로2020.03.23
삼성중공업, 친환경 도료 개발…LNG선에 첫 적용2020.04.01
“한치 앞도 예측할 수 없다”...국제유가, 또 폭락2020.04.06
‘노심초사’ 조선 빅3, 수주 텃밭 LNG선 발주 ‘뚝’2020.04.07
韓 조선, 올 1분기 수주 中에 밀렸지만…“LNG선 발주 터진다”2020.04.07
한국조선해양 “카타르發 LNG선 발주 최대 80척, 싹쓸이 예상”2020.04.29
조선 빅3 ‘잭팟’ 터졌다…카타르 LNG선 23조 수주2020.06.02
삼성중공업, 카타르發 대규모 LNG선 건조 예약2020.06.02
러시아발 고부가 ‘쇄빙LNG선 잭팟’ 또 터진다2020.06.04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