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빅3’ 수주목표 달성, ‘LNG선’이 마지막 ‘희망’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9 03:28: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카타르 등 대형 LNG프로젝트 싹쓸이 기대감…목표 근접 ‘박차’
▲ 좌측부터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제공=각사)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국내 조선 빅3가 연초 계획했던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고부가 액화천연가스(LNG)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연말까지 카타르 페트롤리엄, 아프리카 모잠비크 등에서의 대형 LNG 프로젝트 발주시기·결과에 따라 목표달성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28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은 현재 연간 수주목표 중 약 60~90%의 달성률을 기록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이 78억 달러의 목표 중 69억 달러(88.5%)로 가장 높다.

한국조선해양은 102억 달러를 수주해 목표 159억 달러의 64.2%를 기록했고 대우조선의 목표 달성률은 63.9%로 83억7000만 달러 중 53억5000만 달러를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신조 시황 불확실 속, 목표에 근접하기 위해선 LNG선 신규 물량 확보가 중요하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LNG선은 한국이 세계 발주량의 90%를 수주할 만큼 기술면에서 압도적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 앞으로도 대형 LNG프로젝트·국제 환경규제 시행에 따른 친환경선 발주 등 영향으로 꾸준한 호황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연말로 예정된 LNG선 발주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올 들어 업계에선 카타르(40~60척)와 모잠비크(15~16척) 등 대형 LNG선 발주가 가시권에 들었다는 희소식이 지속해 들려왔다. 올 초 방한한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국왕은 LNG선 60척 발주에 한국을 우선 검토할 것이란 뜻을 밝힌 바 있다.

프랑스 석유회사 토탈이 추진하는 모잠비크 아나다코 프로젝트는 최근 선주들에 최대 16척의 LNG선 용선을 위한 입찰 서류를 발송했다. 업계 관계자는 “LNG선 척당 가격이 2억 달러에 달하는 만큼 예정대로 발주가 진행되면 올 수주목표 달성에 큰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 같은 대규모 LNG프로젝트의 연내 발주가 불투명하다는 시각도 있다. 발주가 나오더라도 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지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앞서 카타르는 2004~2007년 4년에 걸쳐 45척을 발주했던 점으로 미뤄 이번 프로젝트역시 그럴 가능성이 클 것으로 분석됐다.

업계 관계자는 “영업 쪽에선 올해 수주가 어려울 것으로 내다본다”며 “물량이 빵 터지는 게 아니라 과거 유사 프로젝트처럼 3~4년에 걸쳐 나오고, 시점은 이르면 올해 말, 구체적으로 수주로 이어지는 시점은 내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목표치 달성여부는 미지수지만 수주실적에 대한 긍정적 기대감은 엿보인다. 내년 발주물량 전량이 국내 조선사의 몫이 될 수 있단 전망에서다.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LNG선 선박시장은 기술력에서 우위를 보이는 한국조선사들에 유리한 환경이 전개될 것”이라고 봤다.

박무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과 일본 조선업계의 경우 자국 발주를 제외하면 LNG선 수주경쟁에 동참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한국의 LNG선 독점력은 더욱 커졌고 선가 상승폭 또한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일단 LNG선 발주 프로젝트가 시작되면 국내 조선 3사가 유리한 고지에 설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현대重, 사우디 해운사와 스마트십 협력2017.05.08
현대중공업, WinGD와 손잡고 스마트십 경쟁력 강화2018.03.02
삼성重, 세계 최초 '스마트십 사이버 보안' 인증 획득2018.03.27
대우조선해양, 네이버·인텔과 맞손…‘스마트십 인프라’ 구축2018.05.23
대우조선해양, 英 선급협회 ‘스마트십 사이버보안’ 기술 인증2018.07.25
삼성重, 업계 첫 ‘친환경 스마트십 기술 인증’2018.12.04
"기대감 크다지만"…조선 빅3 ‘새해 수주목표’에 쏠린 눈2019.01.03
조선업계, 올해도 ‘LNG선 르네상스’2019.01.07
수주 세계 1위 탈환에도 웃지 못하는 조선업계 ‘속사정’2019.01.10
“부활의 돛 올려라”…조선 빅3 일제히 수주목표 ‘UP’2019.01.16
‘수주 세계 1위’ 탈환한 韓 조선업계…"올해는 '비상' 꿈꾼다"2019.01.28
카타르 LNG선 60척 발주에 조선업계 ‘반색’2019.01.30
삼성重, 4199억 규모 LNG선으로 새해 첫 수주 시동2019.01.30
조선 빅3, 러시아 5조 '쇄빙LNG선' 수주전…최후 승자는?2019.02.12
삼성重, 8700억 규모 LNG선 4척 수주2019.02.22
“다 뛰겠다”…조선 3사 ‘글로벌 해양플랜트’ 수주전 올인 선언2019.02.28
조선 3사 희망 ‘LNG선’, 올해도 ‘싹쓸이’ 가능할까2019.03.06
조선업계 “후판價 인상 자제해 달라”…철강업계에 ‘상생’ 호소2019.03.08
대우조선, LNG선 핵심기술 ‘PRS 특허분쟁’ 日서 연승2019.03.12
한국 조선, 2월 전 세계 수주량 90% 독식...LNG선 가격 상승세2019.03.13
“LNG선 발주 터진다”…조선 ‘빅3’ 수주 선두 전쟁 스타트2019.03.27
삼성중공업, 친환경 스마트십 솔루션 DNV-GL 선급 추가 인증2019.03.29
기지개 켜는 ‘조선 빅3’…전 세계 LNG선 '싹쓸이' 야심2019.04.05
깐깐해지는 환경규제…해운업계, 대응태세 본격화2019.04.05
대우조선, ‘마란가스’ LNG선 1척 수주…“수주 본격 시동”2019.04.11
“발주 살아난다”…조선 3사 글로벌 1위 굳히기 '시동'2019.04.12
‘상저하고’…올해 조선 빅3 실적 “하반기 빛 보인다”2019.04.25
“팽팽한 힘겨루기”…조선 vs 철강, 후판 가격 협상 ‘진통’2019.05.03
“물들어온다”…조선 3사, 카타르 LNG선 ‘잭팟’ 예약2019.05.03
현대重, 차세대 LNG선 인도…업계 첫 스마트십 솔루션 적용2019.05.11
대우조선해양, LNG선 1척 추가 수주…“수주목표 30% 달성”2019.05.15
[뒤끝 토크] LNG선 ‘순풍’ 탔는데…부활 기지개는 ‘언제쯤’2019.05.21
“유가 뛴다”…해양플랜트 수주 기대감 ‘꿈틀’2019.05.23
현대중공업, 3.9억 달러 규모 LNG선 2척 또 수주2019.05.24
“조선 빅3 수주 호황”…중형조선사는 ‘생존기로’2019.05.27
조선 빅3 임금협상 ‘파고’ 더 거세졌다2019.05.28
“LNG 선가 뛴다”…조선 빅3 실적 개선 기대감 ‘모락모락’2019.05.28
대우조선해양, LNG선 또 ‘수주 낭보’…‘올해 목표 32% 달성’2019.06.13
조선 빅3, 카타르發 LNG선 수주서 또 ‘잭팟’ 터트리나2019.06.21
韓 조선, LNG선 호황에도 ‘봄날은 아직’2019.06.21
대규모 LNG선 발주 ‘러시’…조선 빅3 수주 ‘싹쓸이’ 기대2019.06.27
“2조 컨선도 싹쓸이?”…조선 빅3, 수주전에 ‘화력 집중’2019.07.01
고개든 中 조선업 빅딜…韓 조선업계 ‘긴장 모드’2019.07.05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환경규제·해운동맹 철저히 준비하겠다”2019.07.12
하반기 조선업계 생존 전략…“믿을 건 LNG선”2019.07.25
‘임금협상 장기화·후판價 인상’…주름살 ‘팍팍’ 느는 조선업계2019.07.23
조선 빅3, 주춤한 2분기 실적…하반기 만회 ‘절치부심’2019.07.30
선박에 ‘첨단’ 입힌다…진화하는 ‘스마트십’2019.08.01
철강 vs 조선 ‘또 기싸움’…후판價 얼마나 오를까2019.08.09
‘수주 부진’ 조선 빅3, 하반기 시동 걸리나2019.08.12
삼성중공업, 2255억 규모 LNG선 수주…“올 목표 46% 달성”2019.08.17
삼성重, 글로벌 기자재업체와 ‘스마트십 기술 고도화’ 맞손2019.08.17
대우조선, 그리스서 LNG선 1척 수주…목표 36% 달성2019.08.23
‘발주 가뭄’ 조선 빅3 ‘울상’…올해 목표달성 ‘적신호’2019.08.27
‘수주난·파업’ 이중고에 우는 조선업계2019.08.29
LNG선·해양플랜트 잇단 발주 연기…목 타는 조선업계2019.09.02
“너만 믿는다”…조선 빅3, 든든한 버팀목은 ‘LNG선’2019.09.09
‘환경규제 효과’ 벌크선 운임지수 2500 돌파…전망도 “낙관적”2019.09.09
조선업계, 부풀어 오르는 ‘LNG추진선 르네상스’ 기대감2019.09.17
대한해운, 제주 LNG선박 첫 인수…‘4600억 매출 기대’2019.09.19
현대重·대우조선, 세계최강 ‘LNG선 기술력’ 과시2019.09.23
2020년, ‘환경규제 강화’…“대세 선종은 탱커·벌크선”2019.09.27
대우조선해양, 현대상선과 ‘스마트십 기술 개발’ 손잡다2019.09.27
노사갈등·사망사고 ‘설상가상’…바람 잘날 없는 조선업계2019.09.30
삼성重, 말레이시아 선사서 4853억 규모 LNG선 2척 수주2019.10.11
대내외 악재 무게감…철강업계 “후판價 협상 양보 없다”2019.10.14
대우조선해양, 1조5600억 규모 잠수함·LNG선 수주 쾌거2019.10.12
조선 빅3, 업황 회복에도 3분기 실적 희비 전망…“왜”2019.10.18
“무리였나?”…조선 빅3 수주 목표달성 ‘고지가 안 보인다’2019.10.20
“돌파구를 뚫어라”…조선 빅3, ‘LNG추진선’ 수주경쟁 가속화2019.10.23
조선 빅3, 목표달성 ‘쉽지 않네’…막판 수주 끌어올리기2019.10.30
삼성중공업 노사, 올 수주목표 달성 “함께 뛴다”2019.11.12
‘조선 빅3’ 수주목표 달성, ‘LNG선’이 마지막 ‘희망’2019.11.29
해양플랜트 수주 ‘뚝’…조선 3사, 유휴인력 “어찌하오리까”2019.12.03
‘무역 갈등·환경규제’...내년 컨선 시장 최대 변수 떳다2019.12.05
‘韓’ 조선 버팀목 ‘LNG선’…“내년에 80척 쏟아진다”2019.12.06
‘조선 빅3’, 삼성중공업만 수주 목표 가시권2019.12.09
카타르·사우디 ‘親LNG’…조선 빅3, 싹쓸이 수주 ‘기대감 고조’2019.12.11
수주가뭄 조선 빅3, 생존 키워드는 ‘친환경·스마트 탈바꿈’2019.12.13
대우조선해양, 해양플랜트 가뭄 끝…‘원유생산설비 선체’ 수주2019.12.13
대우조선해양, 현대LNG해운과 스마트십 기술개발 ‘맞손’2019.12.18
[2019 결산] 조선업계 “힘든 한해였다”…‘수주절벽·합병’ 빅 이슈2019.12.19
현대重그룹 ‘뒷심 발휘’…1.3조 규모 LNG선 6척 수주2019.12.19
대한해운, 셸과 대형 LNG선 4척 장기대선계약2019.12.20
[2020 庚子年] 조선, 고부가 LNG선 수주로 ‘조선강국’ 지위 사수2020.01.02
수출입은행, 대우건설 수주 LNG 플랜트 사업 금융지원2019.12.22
현대重그룹, 4370억 LNG선 2척 수주…한주 새 2조5000억 계약2019.12.23
현대제철·삼성重 구조조정…철강·조선업계 부는 ‘칼바람’2019.12.26
“수주 목표달성 아쉽다”…새해 도약 꿈꾸는 조선 빅32020.01.02
‘불황 탈출 원년’, 기대감 키워가는 ‘조선업계’2020.01.07
새해 경영 화두로 ‘변화·혁신’ 꼽은 조선업계…“대명제는 생존”2020.01.07
‘수주 2년 연속 세계 1등’ 韓 조선…“올해 ‘부활 뱃고동’”2020.01.08
연초부터 악재 ‘중동發 리스크’…해운·조선업계 바짝 긴장2020.01.09
亞 첫 LNG벙커링 겸용선 ‘제주 LNG 2호’ 명명식2020.01.10
신바람 ‘LNG선’…조선 빅3 “실적회복 돛 올렸다”2020.01.14
“선주 관망세 해소됐다”…조선업계에 부는 수주 ‘봄바람’2020.01.17
삼성重, 세계 첫 LNG 이중연료 셔틀탱커 인도2020.01.21
조선 빅3, 업황 회복 전망에 올해 수주 목표 ‘상향 합창’2020.01.28
SM그룹 대한해운, 쉘과 초대형 LNG선 2척 장기대선계약2020.02.03
연초부터 ‘수주 행진’ 현대重그룹…조선업 “물 들어오나”2020.02.05
韓 선박 수주량, “中 넘어섰다”…'선가상승 시그널'2020.02.06
불황에 투자 나선 조선업계…“왜?”2020.02.19
조선 빅3 ‘수주 가뭄 속 단비’…LNG선에 ‘올인’2020.02.21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