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지난해 해양오염물 유출량 99% 감소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1 11:37: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좌초 예인선 유류이적 작업을 실시하고 있는 해양경찰 / 태안해양경찰서 제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태안해양경찰서는 지난해 관내 바다에서 발생한 오염물질 유출량이 2018년 대비 약 99% 감소했다고 21일 밝혔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관내 오염사고 건수는 평균 8.2건, 평균 유출량 11,9㎘이며 지난해 해양오염사고는 2018년 14건에서 10건 감소한 4건, 기름 등 오염물질 유출량은 2018년 44,7㎘에서 44,5㎘가 감소한 0.2㎘에 불과해 가장 우수한 해양오염관리 실적을 보였다.

해양오염사고 발생건수의 감소와 함께 해양오염물질 유출량이 크게 감소한 요인은 해양사고에 따른 해양 유출방지를 위해 신속한 유류이적 등 적극적인 대응조치를 실시한 결과로 분석되며 지난해 7월 서산 가로림만 예인선 좌초 시 태안해경이 실시한 유류이적 조치는 전국 우수모범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

태안해경은 이러한 적극적인 해양오염사고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 해역특성에 맞춘 민‧관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유관기관 간 업무협약 체결, 해양종사자 및 국민방제대 대상 교육‧훈련 강화, 어선, 예인선 등 시기별 선종별 특별점검 추진 등 해양오염사고 예방 및 최소화, 해양환경 인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중점 추진해 왔다.

태안해경 황선화 해양오염방제과장은 “앞으로도 깨끗한 국민의 바다를 위해 국가안전대진단 등 다양한 해양오염 예방 및 대응 정책들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