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상승한 공시가격, 적정vs부적정 '팽팽'

김성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10:42: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택 보유자 중 부적정 의견 더 높아
미보유자는 '모르겠다' 다수
세금 부담에도…"내년 이후에 팔겠다" 절반
▲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의 적정성에 대한 응답 비율 그래프. (사진=직방)

[아시아타임즈=김성은 기자] 지난달 공개된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서 9억원 이상 고가주택 가격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율 제고에 따른 것으로 이번 공시가격(안)에 대해 적정하다는 의견과 적정하지 않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갈리고 있다. 


9일 직방에 따르면 어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한 결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20년 공동주택 공시가격(안)에 대해 '적정하게 반영됐다' 34.7%, '반영되지 않았다' 33.5%, '잘 모르겠다' 31.8%의 응답이 나왔다.

올해 공시가격(안)은 전체 1383만가구 공동주택 중 4.8%를 차지하는 9억원 이상 공동주택의 현실화율이 제고됐다. 9~15억원은 현실화율 70%, 15~30억원 75%, 30억원 이상 80%로 상한을 두고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아진 것이다.

직방 관계자는 "공시가격 적정성에 대한 응답률이 팽팽하게 대립됐다"며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았던 9억원 이상 공동주택이 차지하는 비율은 전체 주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고, 공동주택 보유 여부에 따라서도 인식에 차이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응답자 1470명 중 823명은 아파트, 연립, 빌라 등 공동주택 보유자고, 647명은 미보유자다. 주택 보유자 가운데 40.3%가 공시가격이 적정하게 반영됐다고 답했고, 32.8%는 반영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반면 주택 미보유자 집단 안에서 '모르겠다'는 답이 38%로 가장 많았다. 반영되지 않았다 34.5%, 적정하게 반영됐다는 27.5%로 나타났다.  

▲ 공동주택 보유 여부별 공시가격(안)에 대한 적적성 응댭 비율 그래프. (사진=직방)
주택 보유자군에서는 세금 부담으로 매물을 내놓기 보다 보유하려는 움직임이 더 컸다. 올해 공시가격 발표로 보유세 부담을 느껴 매도를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 286명(34.8%)이 '있다'고 했다. '매물을 보유하겠다'는 답은 65.2%를 차지했다.

매물을 팔겠다는 응답자 중 매도시점을 묻는 질문에는 '내년 이후'라고 답한 응답자(49%)가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8.7%) △3분기(13.3%) △4분기(9.1%) 순으로 나타났다. 당장의 세금 부담으로 급하게 매물을 팔기보다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매도 타이밍을 조정하려는 경향을 보였다.

2분기의 경우 재산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 이전 또는 6월 30일 전까지 매도를 고려하는 움직임이 예상된다. 다주택자가 조정대상지역 내 10년 이상 장기 보유한 주택을 오는 6월 말까지 매도할 시 양도세 중과 적용 배제와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적용 받을 수 있기 때문.

아울러 매도를 고려하는 공동주택의 매물 가격대는 '3억원 미만'이 35%로 가장 많았다. △3억 이상~6억원 미만(26.2%) △6억 이상~9억원 미만(17.8%) 순으로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매물을 매도하겠다는 움직임이 더 컸다.

직방 관계자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격 상승세를 주도했던 지역이 올해 들어 거래량도 감소하고 약세로 접어들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경기위축에 따라 가격 선도 지역에서 집값이 하락하거나 매도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무조건적인 매물 처분 보다 당분간 시장 관망세가 짙어 질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