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서해안 비치 국제 뮤직 페스타’ 유치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2 11:00: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럽권 클래식 아티스트 및 케이팝·락·재즈 공연
▲ 2020 서해안비치 국제 뮤직 페스타의 무대가 펼쳐질 만리포해수욕장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해안 최고의 관광휴양도시 태안에서 수준 높은 클래식과 신나는 대중음악의 향연이 펼쳐진다.


충남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20 서해안비치 국제 뮤직 페스타’ 공모에 태안 만리포해수욕장이 최종적으로 선정됐다.

‘서해안비치 국제 뮤직 페스타’는 아름다운 서해안 바다를 배경으로 국내외 다양한 장르의 음악축제를 개최하고 충남을 대표할 문화관광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만리포해수욕장은 바다와 산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과 깨끗한 바닷물·고운 모래·전국에서 손꼽히는 아름다운 낙조와 최근 ‘만리포니아’로 불리며 서핑의 새로운 메카로 떠오르고 있어 높은 평가 받았다.

이번 국제 뮤직 페스타는 8월 1일부터 2일 간 만리포해수욕장 일원에서 펼쳐지게 되며 메인무대에서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유럽권 클래식 아티스트들의 수준 높은 공연과 서브무대의 열정적인 케이팝·락·재즈공연 등으로 환상적인 축제의 한마당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서해안비치 국제 뮤직 페스타가 전국 최고의 음악축제가 될 수 있도록 충남문화재단·충남도와 함께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 서해안비치 국제 뮤직 페스타’는 충남문화재단에서 행사기획총괄을 맡게 되며 충청남도와 태안군에서는 각종 행사지원을 하게 된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