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개인연금 728억원"…금감원, 대상자에 직접 알린다

신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2:00: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회서비스 전수조사 결과…'미수령인' 2924명
금감원, 18일까지 해당 사실 안내 우편 보낸다

[아시아타임즈=신도 기자]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상속인 조회서비스)' 조사 결과 지난해까지 찾아가지 않은 사망자의 개인연금이 7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해당 사실을 파악해 '잠든 개인연금'을 확인하고 연금을 찾아가지 않은 대상자에 직업 해당 사실을 고지할 방침이다.

 

▲ 금감원이 파악한 '잠자는 개인연금 전수조사' 결과.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상속인 조회서비스)' 조사 결과 지난해까지 찾아가지 않은 사망자의 개인연금이 7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표=금융감독원


16일 금감원에 따르면 상속인조회 서비스를 이용한 신청인 중 개인연금을 찾아가지 않은 신청인은 2924명, 미수령 잔액은 728억원이었다. 앞서 지난해 상속인조회 서비스 개선 후 상속인이 수령한 개인연금은 지난해 3681억원으로 전년(3325억원)대비 10.7%(356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2019년 1월 사이 금감원에 접수된 조회서비스 신청정보 37만건과 보험협회에 기입된 사망자의 보험가입내역 정보 등을 확인해 조사한 결과 상속인이 찾아가지 않은 개인연금이 728억원, 신청인 수는 2924명에 달한다고 집계했다.

찾아가지 않은 개인연금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상속인(혹은 대리인)에게 금감원은 오는 18일까지 사흘에 걸쳐 우편으로 개인연금보험 가입내역, 미청구연금·잔여연금 조회결과를 안내하고 연금을 수령해줄 것을 직접 안내할 방침이다.

보이스피싱 피해에 대한 우려가 있어 안내는 우편으로만 이뤄진다. 안내를 받은 상속인은 해당 보험사를 방문해 상속관계 확인후 미수령 연금액을 찾을 수 있다. 연금지급 개시일 이전에 사망자가 사망한 경우에는 연금이 아닌 사망보험금과 사망당시 적립액 등을 받을 수 있다.

금감원은 상속인 등 금융소비자에 직접 보험금을 찾아 안내해주는 적극 행정의 실천으로 국민들이 보다 쉽게 보험금을 찾을 수 있게 돼 금융소비자 보호에 긍정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금감원의 해당 서비스는 상속인이 사망자의 금융거래를 조회하기 위해 여러 금융회사를 일일이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1998년 8월 시작됐다. 지난해 2월 사망자의 개인연금보험 가입 여부와 수령 연금액 등 금융정보를 제공받도록 서비스를 개선한 바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