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의회 "오토밸리 산폐장 설치 관련 합의 존중"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1:03: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서산시의회는 오토밸리 산업폐기물 매립장 설치와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했다.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의회는 오토밸리 산업폐기장 매립장 설치와 관련해 충청남도와 시, 그리고 반대대책위원회가 합의한 것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24일 성명을 통해 대화와 신뢰를 바탕으로 공적 해결의 틀을 마련하기로 합의한 것을 존중한다고 발표했다.

시의회는 “오토밸리 산폐장 설치는 헌법 제10조와 제35조 제1항에 명기된 생존권적 기본권인 행복추구권과 환경권에 직결되는 사안”이라며 “정부에서 산폐장 설치를 의무화하는 이유와 주민들이 설치를 반대하는 이유 역시 환경보호”라고 말했다.

이어 "산폐장 설치라는 대명제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진 시점에서 지난 분열의 굴레에서 벗어나 시민이 다시 화합할 수 있도록 민과 관이 함께 고민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충남도와 서산시, 반대대책위원회 간 숙의를 통해 도출된 공공운영방안 모색, 전담팀 신설을 통한 상시감시체계 구축, 준공검사 시 주민 입회와 투명한 공개, 민관 협의체 구성 등의 협의사항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대승적 결정으로 나온 협의내용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으며 집행부 역시 성실하게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충남도와 서산시가 앞으로 산폐장을 설치 및 관리·운영함에 있어 환경오염을 최소화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