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중소기업 …부실징후기업 '급증'

신진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2 12:0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금감원, 2019 신용위험평가 결과 발표
'부실징후기업' 선정된 중소기업 21곳

[아시아타임즈=신진주 기자] 경기침체가 심화되면서 법정관리 대상 중소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중소기업의 실적하락으로 신용위험평가 대상 기업수가 급증하고 부실징후기업도 작년보다 21곳 늘었다.

 

▲ 대기업 및 중소기업 부실징후기업(개). /사진=금감원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한 '2018년 정기 신용위험평가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정기 신용위험평가에서 210곳이 부실징후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는 작년 보다 20개사 증가된 수치다.

 

중소기업은 실적이 소폭 하락한 가운데 세부평가 대상기업 실적이 더 크게 하락해 부실징후기업 수가 지난해 180개사에서 올해 201개사로 늘었다.


올해 세부평가 대상 중 중소기업은 2708개사로 작년보다 387곳이나 늘었다. 해마다 중소기업의 세부평가대상과 부실징후기업이 늘고 있는 추세다. 세부평가 대상의 경우 중소기업은 2015년 1934개사, 2016년 2035개사, 2017년 2275개사, 2018년 2321개사, 2019년 2708개사로 지난해보다 387개사가 증가했다. 대기업의 경우 전년대비 32개사가 축소됐다.

 

부실징후기업의 경우 중소기업은 2015년 175개사, 2016년 176개사 2017년 174개사, 2018년 180개사가 선정됐다. 중기업은 지난해 보다 13개사가 증가한 반면 대기업은 1개사가 줄었다.

반면 대기업은 주요 업종 구조조정 마무리 등에 따라 부실징후 기업이 지난해 크게 감소한 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 중이다. 올해 대기업은 부실징후기업이 9개로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기계장비(35개사), 부동산(19개사), 자동차부품(17개사), 금속가공(17개사), 도매‧상품중개(14개사) 등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업황 부진 등으로 관련 기계 및 장비제조업(+15)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고 △부동산(+5) △자동차부품(+3) △건설(+3) 및 전자(+1) 등의 업종도 소폭 증가했다.

반면 △조선(-7) △금속가공(-5) △철강(-5), △도매·상품중개(-4) 업종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

부실징후기업에 대한 금융권의 신용공여액은 3조3000억원이며 은행권은 2조4000억원으로 대부분(72.7%)를 차지했다.  

 

부실징후기업 여신에 대한 자산건전성 재분류 시, 은행권의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예상액은 약 1735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구체적으로 대기업 693억원, 중소기업 1042억원이다.


국내은행의 손실흡수 능력 등을 감안하면 은행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손충당금 추가적립 시 국내은행 자기결제(BIS) 비율은 0.01%p 하락하는 효과를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부실징후기업으로 선정된 기업들에 대해선 워크아웃, 회생절차 등을 통해 신속한 경영정상화, 부실정리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시적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에 대해선 위기극복 및 경영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고 조속한 기업경쟁력 회복을 위해 채권은행 등이 유동성 지원, 경영애로 컨설팅 등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진주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