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노사, 올 수주목표 달성 “함께 뛴다”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0:15: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준우 사장·강일남 노조위원장 말레이시아 동반
안정적 노사관계 기반 영업 집중···목표 69% 달성 中
▲ 말레이시아 현지시간 11일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과 강일남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이 MISC와 SRM(엑슨모빌 자회사) 경영진과 함께 프로젝트 성공을 기원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코리 퀄즈(Cory Quarles) SRM 사장, 강일남 삼성중공업 노동자협의회 위원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이양치엔(Yee Yang Chien) MISC 회장 겸 그룹 CEO, 자히드 오스만(Zahid Osman) MISC LNG 사업부 부사장. (사진제공=삼성중공업)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삼성중공업 노사가 해외 영업에 함께 나서며 추가 수주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11일 남준우 사장과 강일남 노동자협의회 위원장이 말레이시아 선사 MISC 주관 초청행사에서 용선주인 엑슨모빌 자회사 SRM 경영진을 만났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MISC로부터 최신 사양의 17만4000㎥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을 수주했으며 이들 선박은 인도 후 미국 오일 메이져 엑슨모빌 자회사가 생산하는 LNG를 15년간 운송할 예정이다.

강 위원장은 두 회사 경영진을 만난 자리에서 “삼성중공업을 믿고 일감을 맡겨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노사가 합심해 최고 품질의 제품을 가장 안전하게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노사가 함께 품질에 대한 신뢰를 얻기 위해 선주에게 피력할 수 있는 좋은 자리였다”며 “영업 활동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업계에서 가장 먼저 임금협상을 마무리하는 등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기반으로 영업에 전념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37척, 54억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 78억달러의 69%를 달성 중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다 뛰겠다”…조선 3사 ‘글로벌 해양플랜트’ 수주전 올인 선언2019.02.28
“발주 살아난다”…조선 3사 글로벌 1위 굳히기 '시동'2019.04.12
‘임금협상 장기화·후판價 인상’…주름살 ‘팍팍’ 느는 조선업계2019.07.23
‘발주 가뭄’ 조선 빅3 ‘울상’…올해 목표달성 ‘적신호’2019.08.27
LNG선·해양플랜트 잇단 발주 연기…목 타는 조선업계2019.09.02
“너만 믿는다”…조선 빅3, 든든한 버팀목은 ‘LNG선’2019.09.09
조선업계, 부풀어 오르는 ‘LNG추진선 르네상스’ 기대감2019.09.17
노사갈등·사망사고 ‘설상가상’…바람 잘날 없는 조선업계2019.09.30
조선 빅3, 업황 회복에도 3분기 실적 희비 전망…“왜”2019.10.18
“무리였나?”…조선 빅3 수주 목표달성 ‘고지가 안 보인다’2019.10.20
“돌파구를 뚫어라”…조선 빅3, ‘LNG추진선’ 수주경쟁 가속화2019.10.23
조선 빅3, 목표달성 ‘쉽지 않네’…막판 수주 끌어올리기2019.10.30
삼성중공업, 3Q 영업손실 3120억원…‘적자폭 확대’2019.11.08
삼성중공업 노사, 올 수주목표 달성 “함께 뛴다”2019.11.12
삼성중공업, 1조8000억 LNG운반선 공급 계약2019.11.25
‘조선 빅3’ 수주목표 달성, ‘LNG선’이 마지막 ‘희망’2019.11.29
해양플랜트 수주 ‘뚝’…조선 3사, 유휴인력 “어찌하오리까”2019.12.03
‘조선 빅3’, 삼성중공업만 수주 목표 가시권2019.12.09
카타르·사우디 ‘親LNG’…조선 빅3, 싹쓸이 수주 ‘기대감 고조’2019.12.11
수주가뭄 조선 빅3, 생존 키워드는 ‘친환경·스마트 탈바꿈’2019.12.13
[2019 결산] 조선업계 “힘든 한해였다”…‘수주절벽·합병’ 빅 이슈2019.12.19
“수주 목표달성 아쉽다”…새해 도약 꿈꾸는 조선 빅32020.01.02
‘불황 탈출 원년’, 기대감 키워가는 ‘조선업계’2020.01.07
새해 경영 화두로 ‘변화·혁신’ 꼽은 조선업계…“대명제는 생존”2020.01.07
삼성중공업, 3690억 규모 美 PDC 드릴십 중재재판 승소2020.01.16
삼성중공업, 8명 임원 승진…“성과주의로 경영 정상화 매진”2020.01.30
삼성중공업 올해 매출 7조6000억·신규수주 84억달러 목표2020.02.03
삼성중공업, 지난해 영업손 6166억원2020.02.03
삼성중공업,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 2150억원…적자 지속2020.02.03
삼성중공업, 지난해 영업손실 6166억원…드릴십에 ‘발목’2020.02.03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