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10·11일 사전투표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

김재환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0 10:12: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5개 읍·면·동 사전투표소 오전6시부터 오후6시까지
▲ 용인시가 마련한 사전투표소.

 

[아시아타임즈=김재환 기자] 용인시가 10.11일 이틀간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의 사전투표를 관내 35개 읍·면·동에 1곳씩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만큼 선거 당일 혼잡을 피하고 싶은 시민들은 사전투표를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만 18세 이상 유권자는 별도의 신고 없이 전국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의 자세한 위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본인 사진이 붙어있는 신분증(주민등록증, 여권, 자동차면허증 등)을 지참해 투표소를 방문하면 된다.

자신의 선거구가 아닌 곳에서 투표를 하는 경우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아 투표용지에 기표 후 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투입하면 된다.

이를 위해 시는 35개 투표소 방역소독을 완료하고 선거인들이 '사회적거리두기'를 지킬 수 있도록 1m 대기 줄을 표시하는 등 사전 준비를 마쳤다.

시는 선거 당일 투표소 입구에 전담인력을 배치해 선거인의 발열 여부를 체크하고 손 소독제 사용 후 1회용 위생장갑을 착용한 후 투표소에 들어가도록 할 방침이다.

투표 대기자들은 최소 1m 이상 거리를 두고 대기해야 한다. 선거사무원들은 마스크와 안면보호구를 착용토록 했다.

용인시 자치분권과 관계자는 "선거인들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도록 투표소 방역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면서 "선거일에 투표할 수 없는 시민들은 사전투표를 이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