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첫 5G폰 아이폰12 공개…무엇이 달라졌나

임재덕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4 12:20: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국시간 14일 온라인서 신제품 공개 행사 열어
아이폰12 4종 구성…전모델 5G 이동통신 지원
A14 바이오닉 칩셋 탑재, 전작비 CPU·GPU 속도↑
과거 아이폰 초창기 모델 '각진 디자인'으로 회귀
국내는 1차 출시국서 제외…이달 30일 정식 출시

[아시아타임즈=임재덕 기자] 애플의 첫 5G(세대)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가 베일을 벗었다. 전 모델 5G 이동통신망을 지원하고, A14 바이오닉 칩셋을 탑재해 성능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카메라 성능도 대폭 향상됐다. 디자인은 아이폰 초창기 채용하던 모서리가 직각을 이루는 베젤(테두리)로 회귀했다.


애플은 한국시간으로 14일 새벽 2시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아이폰12 시리즈를 선보였다.
 

▲ 애플 아이폰12 시리즈. 사진=애플코리아

 

아이폰12 시리즈는 당초 예상대로 △5.4인치 '아이폰12 미니' △6.1인치 '아이폰12' △6.1인치 '아이폰12 프로' △6.7인치 '아이폰12 프로 맥스'의 총 4가지로 구성됐다.

아이폰12 시리즈는 전 모델에서 5G 이동통신을 제공한다. 특히 5G 중에서도 더 빠른 고속 통신을 제공해 '진짜 5G'로 불리는 '밀리미터파' 서비스를 지원한다.

미국에서는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협력해 처음으로 밀리미터파 서비스인 '버라이즌 5G 울트라 와이드밴드'를 제공하기로 했다. 버라이즌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최대 다운로드 속도가 4.0Gbps, 최대 업로드 속도가 200Mbps에 달한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오늘은 아이폰에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5G가 초고속으로 데이터를 다운로드·업로드하고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과 더 반응이 빠른 게이밍, 실시간 상호작용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애플 아이폰12 프로. 사진=애플코리아

외관 디자인도 변화를 줬다. '아이패드 프로'처럼 알루미늄 테두리(프레임)가 화면과 직각을 이루는 디자인을 채택했다. 10여년 전 출시됐던 '아이폰4'와 비슷한 이른바 '깻잎 통조림'라 불렸던 디자인과 유사하다. 새로운 5G 안테나들을 수용하기 위한 설계라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또 기본형 아이폰12의 경우 아이폰11보다 두께가 11% 얇고 부피는 15% 작으며 무게는 16% 가볍다.

카메라 성능도 향상됐다. 아이폰12에는 또 밝은 F1.6 조리개 값의 초광각·광각 등 2개 카메라 렌즈가 장착돼 어두운 저(低)조도 환경에서도 27% 개선된 촬영 성능을 발휘한다.

아이폰12에는 5나노미터 공정 기술이 적용된 'A14 바이오닉' 칩셋이 탑재된다. 전작(A13 바이오닉) 대비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처리장치(GPU) 속도가 각각 16%, 8.3% 향상됐다.

무선충전에 쓰이는 충전코일 주변에 자석을 설치한 '맥세이프'도 새로 도입된다. 이 자석은 무선충전 때 충전코일과 충전기의 위치가 어긋나 제대로 충전이 되지 않는 것을 막는 것은 물론 자석을 이용해 스마트폰 케이스나 지갑 등을 아이폰 뒷면에 부착할 수 있게 해준다.

그러나 충전용 어댑터와 유선 이어폰은 함께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전송·충전 속도가 향상된 'USB-C 라이트닝 케이블'은 제공된다.

한국은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나 예년보다 출시일이 빨라져 이보다 1주일 늦은 이달 30일부터 구입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출고가는 64기가바이트(GB) 모델 기준 △아이폰12 미니 95만원 △아이폰12 109만원 △아이폰12 프로 135만원 △아이폰12 프로맥스 149만원으로 책정됐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재덕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