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대이동'…자동차 정비 방법은?

천원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3 10:10: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민족 대이동'이라 불리는 설 연휴를 앞두고 가장 중요한 것이 자동차 정비다. (사진=불스원)

[아시아타임즈=천원기 기자] '민족 대이동'이라 불리는 설 연휴를 앞두고 가장 중요한 것이 자동차 정비다. 하지만 제대로 정비하기는 쉽지 않다.

 

자동차 용품 전문 기업 불스원의 마케팅 본부장 서훈석 상무는 "안전과 직결되는 차량 점검을 필수로 진행하는 운전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지만, 아직 차량 점검을 마냥 낯설고 어렵게 느끼는 운전자도 많다"며 "대부분의 주요 점검 항목은 자가로도 간단하게 진행 가능한 만큼 장거리 운행 전 차량 점검을 반드시 실천해 안전하고 즐거운 귀성길 되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장거리 주행 전 차량 점검은 필수"

 

장거리 주행 시 최적의 차량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정비소를 방문해 전문가의 점검과 관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설 연휴를 앞두고 자동차 제조사를 중심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센터가 많으니 미리 점검을 받는 것도 좋다.

 

귀향 전 정비소에 방문할 여유가 없다면 운전자가 직접 점검할 수도 있다. 엔진오일 상태 체크 및 엔진 컨디션 관리, 타이어 및 와이퍼, 냉각수 점검 등 장거리 운전에 대비한 필수 점검은 누구나 손쉽게 확인 가능하다. 안전한 장거리 주행을 위해서는 귀찮고 어렵다고 생각하지 말고, 스스로 차량을 점검하고 관리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안전점검은 엔진오일 체크부터!

 

자동차 보닛을 열면 엔진에 부착된 딥스틱(점검 쇠막대)에 있는 적정 눈금과 스틱에 묻은 오일의 색을 통해 남아있는 오일의 양과 상태를 손쉽게 측정할 수 있다. 평탄한 곳에 주차 후 시동을 끄고 5~10분 후 보닛을 열고 딥스틱을 꺼낸다. 딥스틱 눈금의 F(Full)와 L(Low) 사이에 엔진오일이 묻으면 정상, L보다 낮은 경우에는 오일을 직접 보충한다. 딥스틱에 묻은 엔진오일의 색이 검거나 탁하게 변했다면 정비소를 방문해 신유로 교환한다.

 

보다 효과적인 엔진 관리를 위해서는 엔진오일 체크와 더불어, 초기 시동 시 오일 윤활 작용 및 엔진 내벽 보호를 위해 엔진코팅제를 함께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평소 엔진세정제를 사용해 연비 저하, 차량 떨림, 출력 감소, 노킹 발생, 배기가스 증가 등 엔진의 각종 문제를 일으키는 엔진 때를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타이어, 냉각수 점검은 어떻게? 

 

100원짜리 동전을 이용하면 타이어 마모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타이어 그루브 홈에 100원짜리 동전을 거꾸로 끼워 이순신 장군의 감투가 보이지 않으면 정상, 감투가 절반 이상 보이면 타이어를 교체할 시기다. 또한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무료로 타이어 공기압 점검 및 보충이 가능하니 출발 전 관련 정보를 미리 확인하는 것을 권장한다.

 

엔진의 열을 식혀주는 냉각수는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엔진이 부식되거나 오염될 수 있다. 냉각수를 점검할 때는 평탄한 곳에 주차 후 시동을 끄고 엔진을 충분히 식힌 상태에서 점검하는 것이 좋다. 이후 보닛을 열고 보조 탱크 옆 냉각수 게이지가 MAX(최대)~MIN(최소)사이에 있으면 정상 범위이며, 캡을 열어 냉각수가 잘 채워져 있는지 확인하고 MIN보다 적을 경우 보충한다.

 

◇와이퍼, 워셔액 점검도 놓치지 말아야

 

와이퍼가 지나간 자리에 줄이 생기거나, 와이퍼가 지나갈 때마다 시끄러운 소리가 나고 물자국이 계속 생긴다면 바로 와이퍼를 교체해야 한다. 눈 예보가 있는 날에는 와이퍼를 미리 세워 두면 어는 것을 방지하고 와이퍼 날의 변형을 막을 수 있다. 특히 동절기는 낮은 온도로 인해 와이퍼의 고무 블레이드가 손상되는 경우가 많으니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워셔액은 보닛을 연 다음 엔진룸 속 파란색 워셔액 주입구를 연 후 가득 주입하면 되고, 동절기에는 어는점이 낮은 겨울용 워셔액을 사용해야 한다. 워셔액 주입 후에는 내기순환모드에서 워셔액을 분사해본 다음 1~2분간 환기를 시키는 것이 좋다.

▲ '민족 대이동'이라 불리는 설 연휴를 앞두고 가장 중요한 것이 자동차 정비다. (그래픽=불스원)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원기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