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2020에 韓 스타트업과 함께 간다

임재덕 기자 / 기사승인 : 2019-12-30 10:35: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내 벤처 과제와 사외 스타트업 CES2020 참가 지원
일상에 편리함을 더한 C랩 인사이드 5개 과제 첫 선
C랩 아웃사이드 통해 육성한 스타트업 4곳도 CES 참가 지원

[아시아타임즈=임재덕 기자]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2020'에 국내 스타트업과 함께 참가, 이들이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7일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0에서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 'C랩 인사이드' 우수 과제 5개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사외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 출신의 스타트업 4곳의 전시 참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 사진은 삼성전자 서초사옥.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라스베이거스의 샌즈 엑스포(Sands Expo) 1층 G홀 유레카 파크(Eureka Park)에 C랩관을 마련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관람객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C랩 아웃사이드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받은 스타트업이 함께 CES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타트업들은 삼성전자가 마련한 C랩관에 C랩 인사이드와 나란히 제품을 전시한다.

C랩 인사이드는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12년부터 도입한 사내 벤처 프로그램으로, 2016년 첫 CES 참가를 시작으로 5회 연속 참가하고 있다.

이번에 CES 2020에서 처음 공개되는 C랩 인사이드 과제들은 편리하고 건강한 일상을 위한 제품과 서비스이다.

5개 과제들은 △스가상 키보드 솔루션 '셀피타입(Selfie Type)' △스마트 형광펜 '하일러(Hyler)' △두피 케어와 탈모 예방 홈케어 솔루션 '비컨(Becon)' △인공 햇빛을 생성하는 창문형 조명 '써니사이드(SunnySide)' △자외선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관리해주는 센서와 서비스 '울트라브이(UltraV)'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이 개발하고 있는 C랩 과제를 전세계 유수 스타트업이 모인 유레카 파크에서 선보여 경쟁력과 시장 반응을 사전에 점검해 과제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C랩 아웃사이드는 지난해 10월 C랩 인사이드의 운영 노하우를 사외로 확대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C랩 아웃사이드에 선발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사업 협력 방안 모색부터 사업 지원금, 투자유치, CES·MWC·IFA와 같은 세계적인 IT 전시회 참가 기회 제공 등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이번 CES 2020에는 지난 1년간 지원을 받고 11월에 'C랩 아웃사이드'를 졸업한 3개 스타트업과 현재 육성 중인 1개의 스타트업이 참여한다.

4개 스타트업은 △반려 로봇을 만드는 '서큘러스(Circulus)' △헬스케어 데이터 기반 ICT 서비스를 제공하는 '피트(FITT)' △제스처로 사물을 제어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브이터치(Vtouch)' △다자간 영상통화 서비스를 지원하는 '스무디(Smoothy)'다.

C랩 아웃사이드의 우수 스타트업은 CES 2020을 통해 전 세계의 투자자와 바이어, 유통 관계자 등을 만나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한인국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장(상무)는 "앞으로도 다양한 글로벌 전시회에 C랩의 우수 과제를 출품하고, 스타트업들이 해외 전시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해 시장 트렌드와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한 제품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재덕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