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9년째 베트남에서 미소원정대 활동

조광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1 10:25: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9 효성 미소원정대 활동 모습.
[아시아타임즈=조광현 기자] 효성이 글로벌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 인근 동나이성 지역에 해외 의료봉사단 ‘미소원정대’를 파견했다고 21일 밝혔다.


국제구호단체인 기아대책, 강남세브란스병원 의료진 및 효성 임직원 총 30명으로 구성된 미소원정대는 현지 지역주민 2400여명을 대상으로 무료 진료 및 건강 교육활동을 실시했다.

미소원정대 활동은 2011년부터 9년째 지속된 것으로, 현재까지 베트남 현지 의료시설 부족과 경제적 어려움으로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지역주민 총 1만5000여명이 진료를 받았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의료진들은 심장혈관외과, 가정의학과, 산부인과, 안과, 치과 진료를 실시했다. 올해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초음파 검사도 진행했다.

또한 효성 베트남 사업장 내 출산예정자 및 사회진출을 앞둔 인근지역 대학생 약 150여명을 대상으로는 안전한 피임방법, 임신 시기별 주의 사항 등 산부인과 교육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는 충치 예방을 위한 불소 도포 및 안과 검진도 함께 실행했다. 이번 일정에는 효성 베트남 사업장 임직원 180여명이 함께해 통역 등 진행을 도왔다.

조현준 회장은 “베트남은 효성의 글로벌 최대 생산법인이 있는 곳으로 효성 역시 베트남 지역사회의 일원이라고 할 수 있다”며 “베트남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해왔다.

효성은 본사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급여나눔을 통해 베트남 꼰뚬 저소득지역 아동들과 결연후원을 맺고 마을 및 교육시설도 개선하고 있다.

한편, 효성은 이날 문화예술후원활동의 일환으로 사단법인 배리어프리 영화위원회에 후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영화 ‘미래의 미라이’, ‘고양이 여행 리포트’의 배리어프리 버전 제작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효성은 2017년부터 3년째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을 후원하는 등 국내외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광현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