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다문화가정 이주여성 친정나들이 사업 후원

정상명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3 10:36: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한국남동발전)
[아시아타임즈=정상명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2일 진주 본사에서 '노사합동 다문화가정 이주여성 친정방문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행사에는 배찬호 노조위원장, 강창원 동반성장처장, UCC 함윤희 부장,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경남지부 이온유 대표 등이 참석했다.

남동발전 노사가 UCC,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경남지부와 협업해 추진한 이번 사업은 결혼 후 진주시에 거주하는 이주여성들에게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주고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기위해 총 6가구의 다문화가정을 선발해 추진된다. 수혜가정은 오는 9일 고국인 베트남으로 출발해 약 2주간의 일정으로 각자의 친정집을 방문한다

배찬호 남동발전 노조위원장은 "이주여성분들이 오랜만에 고향에 방문하셔서 친정 가족들과 편안한 시간을 보내고 돌아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상명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

300*250woohangshow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