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역 인근 노숙인 86명에게 일자리 제공

김성은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7 06:45: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성은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역 주변 노숙인의 자립을 위해 서울·영등포·부산역 등 전국 7개역 노숙인 86명에게 새 일자리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대상인원은 서울역 25명, 영등포역 15명, 청량리역 5명, 안양역 10명, 대전역 10명, 대구역 6명, 부산역 15명이다.

코레일은 노숙인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연말까지 6개월 간 자활의지가 높은 노숙인에게 역 광장 환경미화 업무를 맡길 방침이다. 안전‧개인위생 관리 교육을 비롯해 자활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이 사업은 코레일과 지자체, 노숙인지원센터가 함께하는 사회공헌형 일자리 창출 모델이다. 코레일은 일자리와 사업비용을 제공하고, 지자체는 주거비·생활용품을, 노숙인지원센터는 근로자 선발과 사업운영 등을 지원한다.

앞서 코레일은 지난 2012년 노숙인 일자리 지원 사업을 시작해 매년 확대하고 있다. 그동안 320개 일자리를 창출해 442명의 노숙인을 지원했고, 그 중 147명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찾았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우리 사회 어려운 이웃과 항상 함께하고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