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국내 첫 AI 활용 ‘약관 공정화 시스템’ 구축

이경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2-03 10:00: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포스 컴플라이’로 명명…불공정 약관 리스크 예방·업무방식 스마트화
▲ (사진제공=포스코)
[아시아타임즈=이경화 기자] 포스코는 국내기업 처음으로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약관 공정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달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3일 밝혔다.


약관 공정화 시스템의 명칭은 법규 준수를 의미하는 ‘Comply’와 ‘AI’를 합친 ‘POS-ComplAi(포스 컴플라이)’로 명명했다.

약관 공정화 시스템은 포스코가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거래 약관을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AI로 일괄 심사, 불공정한 부분 자동 검출·법무 검토를 통해 개선된 약관을 회사 표준으로 등록하고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다.

지난해 포스코는 약관 공정화 시스템 구축을 전사 스마트 과제로 선정, 6개월간 법무실과 포스코ICT가 협업해 시스템 개발을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관련 법령, 지침, 심결·판례, 사내 상담사례 등 약 1만6000여건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수차례 테스트를 거쳤다.

포스코 관계자는 “기존에는 법무실에서 해당부서가 검토 요청한 약관을 일일이 확인했다면 앞으로는 약관 공정화 시스템을 활용한 일괄 심사가 가능할 전망”이라며 “이를 통해 포스코는 계약서 1건당 평균 3시간 소요되던 시간이 대폭 단축되는 등 일하는 방식의 스마트화로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불공정 약관을 사전에 근절하는 적극적인 약관 일괄 심사를 통해 법 위반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현재 하도급법상 ‘부당특약’ 해당여부를 자동 검출 범위로 설정해 구축했고 향후에는 공정거래법, 대리점법, 약관규제법 등 공정거래 관련 다른 법률까지 확대 여부를 검토한다.

향후 포스코는 이번 약관 공정화 시스템을 그룹사별 비즈니스 특성에 맞게 개선해 그룹사까지 활용 범위를 확대함으로써 바람직한 공정거래 문화를 선도하는 한편 모든 사업에서 이해관계자와 협업하고 동반 성장한다는 ‘Business with POSCO’를 적극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경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