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청년저축계좌 526명 신규모집

최종만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09:58: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저소득층 청년 월10만원 저축시 3년후 1440만원 지급
[아시아타임즈=최종만 기자] 인천시가 차상위계층 청년의 자립지원을 위한 청년저축계좌 신규 모집자를 내달 7일부터 모집한다.

청년저축계좌는 일하는 차상위계층 청년이 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주택 전세자금과 교육비 마련을 지원해 자립을 촉진하기 위해 도입된 자산형성 지원사업이다.

올해 처음 시행하는 청년저축계좌는 기준중위소득 50%이하의 일하는 주거·교육수급가구와 차상위계층 청년들이 가입할 수 있다.

차상위계층 청년이 월 10만원 저축하면 정부에서 근로소득 장려금 30만원을 지원해 3년 뒤에 1440만원의 목돈을 받을 수 있다.

단, 매달 10만원 씩 저축하면서 3년간 근로활동을 지속해야 하고, 연 1회 교육 이수와 국가공인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한편, 시는 청년저축계좌 이외에도 수급자 등을 대상으로 희망키움통장Ⅰ, 희망키움통장Ⅱ, 내일키움통장, 청년희망키움통장 사업을 시행해 저소득층의 자산형성지원을 돕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