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셀트리온, 송도에 2.5조 투자...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공고화

김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9 09:19: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타임즈=김지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이 인천 송도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세계 최대 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조원, 셀트리온은 5000억원을 각각 투자해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과 연구개발(R&D) 센터 등을 건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두 회사는 세계 무대에서도 인정받을 만한 경쟁력을 갖춰 이른바 'K-바이오'의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지난 18일 정부의 바이오헬스 산업 사업화 촉진 정책 발표에 화답해 각각 4공장과 3공장 건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일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바이오헬스 사업 사업화 촉진 및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전략을 발표하고, '인천상륙작전, 인천의 꿈'이라는 제목으로 바이오산업 현장방문 행사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바이오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와 인력 공급에 대한 정부의 역할을 강조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18일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에서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4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단일 공장 기준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25만6000ℓ의 4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날 착공한 4공장 건설에만 1조74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향후 제2바이오캠퍼스 부지까지 확보하면 전체 투자비는 2조원을 넘길 전망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3년 4공장이 가동되면 송도에서만 총 62만ℓ 규모의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앞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공장(3만ℓ)을 시작으로 2공장 15만4000ℓ, 3공장 18만ℓ 등 생산 규모를 크게 불려왔다.

3공장을 준공할 2017년 당시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기록을 세우면서 경쟁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업체인 스위스의 론자(26만ℓ)나 독일의 베링거인겔하임(24만ℓ)을 뛰어넘은 바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4공장 증설로 삼성바이오의 1캠퍼스가 완료되고 2캠퍼스 부지도 구입해 인천 바이오클러스터 계획에 앞장설 예정"이라며 "2캠퍼스에서는 바이오 벤처 육성과 중소 바이오텍과의 상생을 통해 글로벌 R&D 역량 강화를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셀트리온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조감도.

셀트리온 역시 3공장에 이어 4공장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국내에서만 45만ℓ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기존 1공장(10만ℓ), 2공장(9만ℓ)에 더해 3공장(6만ℓ), 4공장(20만ℓ)을 설립한다. 셀트리온은 2030년까지 해외 공장을 포함해 총 60만ℓ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밝히면서 송도는 명실상부한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와 바이오클러스터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이날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앞으로 인천 송도가 전세계에서 (바이오 분야) R&D 핵심지역이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2상을 마무리 중이며, 어떻게든 연내 모든 임상 데이터를 정리해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건부 승인을 받겠다"며 "다음 달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같이 긴급사용절차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K바이오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주춧돌이 되게 하고,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바이오산업이 한국의 차세대 주력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송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다수의 바이오 기업이 자리를 잡은 이후 연세대 등 다수의 대학과 연구기관이 들어서며 바이오 클러스터로서의 입지를 갖췄다. 뛰어난 물류 환경, 해외와의 교류가 상대적으로 수월한 입지라는 점도 송도의 경쟁력을 강화한 요인 중 하나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송도는 인천공항·인천항 등 배후에 풍부한 물류 인프라를 갖춘 바이오산업 육성 최적지"라며 "송도를 세계적인 바이오산업 메카로 성장시켜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의 꿈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세대의료원에서도 이곳에 송도세브란스병원을 설립, 바이오 분야 연구기능을 갖춘 연구중심병원으로 육성할 예정이어서 바이오 클러스터로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향후 송도세브란스병원은 해외 대학이나 연구소, 제약사, 바이오 기업과 연계하는 한편 활발한 임상 연구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송도국제도시에는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 등 바이오·헬스케어 분야 연구·제조·서비스기업 60여개가 입주했으며 단일도시 기준 세계 1위 규모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