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문대통령 들이댄 할머니, 형사처벌… 경호원 전부 짤라야"

윤진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0 09:11: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병규 트위터 캡처
[아시아타임즈=윤진석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가 천안함 폭침사건으로 전사한 군인의 모친을 비난하는 듯한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재해 파문이 일고 있다.

강병규는 29일 자신의 SNS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들이댄 할머니를 보고 경악했다"며 "경호원 전부 잘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병규는 "그 할머니는 신원 조사 후 행적과 과거를 파헤쳐 형사처벌 꼭 해야 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대통령에게 옮길 수도 있는 비상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동정은 금물"이라며 "사람 좋다고 만만하게 대하면 죽는다는 거 보여줘라"라고 적었다.

한편 강병규가 언급한 '할머니'는 지난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폭침 사건 당시 목숨을 잃은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인 윤청자 씨다.

윤 씨는 지난 27일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에게 다가가 "대통령님, 이게 누구 소행인가 말씀 좀 해달라"며 "가슴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 입장임을 확인하며 "정부의 공식입장에 조금도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故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 씨는 2010년 유족 보상금 등으로 받은 1억898만원을 정부에 기부했으며, 해군은 이를 무기구입비로 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진석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