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의 미국 횡단 실현...'롯데호텔 시애틀' 문 연다

신지훈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09:45: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뉴욕, 괌에 이은 롯데호텔의 美 3호 호텔
▲ 롯데호텔 시애틀 외경. 사진=롯데호텔

[아시아타임즈=신지훈 기자] 롯데호텔은 열두 번째 해외 호텔이자, 미국 지역의 세 번째 롯데호텔이 미국 북서부 최대 도시 시애틀에 24일 문을 연다고 밝혔다. 

 

롯데뉴욕팰리스의 성공적인 안착에 이어 시애틀에도 간판을 내건 롯데호텔은 미국 동부와 서부에서 모두 국보급 호텔을 선보였다.


또한 롯데호텔은 이번 시애틀 호텔 오픈으로 미국 지역에 3개(롯데호텔 시애틀, 롯데뉴욕팰리스, 롯데호텔 괌) 호텔을 포함해, 전세계 32개(해외 12개, 국내 20개)의 호텔과 리조트를 운영하게 됐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지난해 12월 롯데호텔과 하나금융투자가 공동 투자해 진행한 프로젝트로, 롯데호텔이 위탁 운영을 맡았다. 

 

롯데호텔 시애틀은 롯데시티호텔 타슈켄트팰리스, 롯데호텔 양곤, 롯데호텔 사마라에 이은 롯데호텔의 네 번째 해외 위탁 운영 호텔이다.

세계 각국에서 쌓아온 경험과 운영 노하우의 핵심이 고스란히 담긴 롯데호텔 시애틀은 44층 높이 빌딩의 1층부터 16층에 총 189실(스위트 룸 33실 포함)의 규모로 문을 연다. 

 

객실은 시애틀의 자연경관에서 영감을 얻은 창의적이고 모던한 디자인으로 꾸며져 활기차고 밝은 분위기를 선사하며, 전면 유리창을 통해 시애틀의 오션뷰와 역동적인 도심의 전경을 모두 감상할 수 있는 것이 매력 포인트다.

최신 시설을 완비한 총 12개의 미팅룸과 연회장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특별한 공간이다. 

 

대규모 국제회의 및 국빈 행사 등을 위한 대연회장은 100년의 역사를 간직한 3층 규모의 미국 최초의 예배당을 개조해 고풍스럽고 아름다운 스테인드글라스와 수천 개의 파이프오르간 장식으로 꾸며진 격조감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 시켰다.

한국적 서비스와 시애틀의 감성을 접목한 차별화된 서비스도 돋보인다. 

 

웰컴 드링크를 즐기며 편안하게 체크인 할 수 있는 모바일 체크인, 저녁 시간 외출하는 고객들에게 향수를 뿌려주는 향수 서비스, 발렛 서비스와 차량 내부 클리닝 서비스까지 롯데호텔 시애틀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감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16층에 자리한 롯데호텔 시애틀의 레스토랑&바 ‘샤롯데 레스토랑 앤 라운지(Charlotte Restaurant & Lounge)’에서는 시애틀의 다운타운과 바다와 산을 한눈에 바라보며 다양한 컨템포러리 메뉴를 즐길 수 있다.

편안하고 여유로운 휴식의 시간을 선사할 스파는 포시즌스, 페닌슐라, 만다린 오리엔탈 등에서도 만날 수 있는 퍼스트 클래스 스파 브랜드 ‘비올로직 호쉐쉬(Biologique Recherch)’가 입점했다.

롯데호텔 시애틀이 위치한 다운타운과 인근 지역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스타벅스 등 포브스 500대 기업들의 본사와 애플, 디즈니, HP 등 세계적인 기업들의 오피스도 인접해있다. 

 

또한, 스페이스 니들(Space Needle), 워터프론트(Waterfront), 시애틀 아트 뮤지엄(Seattle Art Museum) 등 주요 관광명소도 도보 10여 분 거리에 있어 비즈니스 고객과 관광객 모두에게 편리한 접근성을 자랑한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해외 진출 1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에 미국 횡단을 완성 시키는 롯데호텔 시애틀을 오픈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호텔 브랜드라는 자긍심을 갖고 감동을 전하는 한국적 서비스를 전파해 국내 호텔 브랜드의 위상을 더욱 드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