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주민참여예산제 운영 ‘최우수기관’ 선정

강성규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5 09:46: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행안부 장관표창·특별교부세 2억2000만원 확보

[아시아타임즈=강성규 기자] 안양시는 지난 12일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 주관 세종시(메종드블루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도 주민참여예산제 우수 지자체 시상식에서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이와 관련해 행안부장관 표창과 함께 재정적 인센티브로 특별교부세 2억2000만원도 확보했다.

행안부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주민참여예산기구 구성운영, 주민의견서 충실성, 주민참여활동 지원, 발전가능성 등 5개 심사항목을 종합평가해 점수가 가장 높은 안양시를 최우수 단체로 지목했다.

시는 지역의 각 동 제안사항은 물론, 시가 추진하는 주요 사업이 주민참여예산위원회를 거치도록 해 시민의견 수렴에 주력했다. 또 주민참여위원회 6개 분과위원회와 지원단을 운영하는가 하면, 주민참여예산제의 이해와 위원회 역량강화를 위한 2019예산학교를 개설하는 등 해당제도에 내실도 기했다.

시의 최우수 기관 선정은 이와 같이 주민참여예산제의 본뜻에 맞게 제대로 운영한데 따른 결과로 받아 들여 진다.

이번 시상식은 전국 지자체의 주민참여예산제도와 관련한 우수모델 발굴과 공유하는 자리로 행안부는 매년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이와 같은 행사를 열어 격려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주민참여예산제도 활성화를 위한 노력의 결실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예산확보에 시민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규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청년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