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해미읍성축제, '2020~2021년 문화관광축제' 지정    

민옥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12-30 10:29: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9년 해미읍성축제 모습
[아시아타임즈=민옥선 기자] 서산시는 등급제가 폐지된 이후 처음으로 시행된 문화체육관광부 평가에서 서산해미읍성축제가 2020~2021년도 문화관광축제로 최종 지정되어 총 7200만원(국비 4800만원, 도비 2400만원)의 축제 지원금을 받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문화관광축제는 1996년부터 매년 지역의 다양한 축제 중 우수한 축제를 국내 관광객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관광 자원으로 알리고 육성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기존 등급제에서는 대표 축제 3개, 최우수축제 7개, 우수축제 10개, 유망축제 21개 등 41개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선정했으나 제도 개선에 따라 전국에서 35개의 축제가 등급 없이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문화관광축제는 기존 등급제에서 대표·최우수·우수축제까지 20개 축제가 문화관광축제로 자동 재지정 돼 21개의 유망축제와 1차 심사를 거친 상위 10개 육성축제를 대상으로 지난 23일부터 24일 까지 이틀간 최종 심사를 진행해 15개의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선정했다고 했다.

서산해미읍성축제는 해미읍성만의 독특한 소재와 방문객이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등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유망축제’로 지정된 바 있으며 이번 문화관광축제 지정으로 다시 한 번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역사체험 축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노상권 관광산업과장은 “2020년에도 방문객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새롭고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프로그램으로 서산해미읍성축제가 발전 가능한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아시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청년의 꿈